며느리 원준희 이용 준 조카 노사연 한상진 집위치 비공개 건강한집 가수 현미 나이 남편 이

 

현미 큰아들 고니 사진

현미 둘째 이영준의 오른쪽 아버지를 닮아서 심장이 안 좋대요.

△현미아들고니 나이 직업 학력 가족 자녀 고니(본명:이용건, 1962년 1월 11일~)는 대한민국 가수, 방송인, 부동산 컨설턴트, 본명 이영건 출생 1962년 1월 11일(58세)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직업가수 뮤지컬배우, 방송인 부동산 컨설턴트, 기업인, 루트활동시기 1983년~현재

현미 둘째아들 이영준의 며느리인 가수 원준희 원준희 본명 안도희가 태어난 1967년 1월 19일(만 53세) 대한민국 국기서울특별시 학력계원 예술고등학교(졸업) 가족의 시부모(현미 이봉조) 배우자인 이영준의 슬하 1남 2녀(이민지, 이은혜, 이기동) 종교개신교

이봉조 나이 학력 고향본관장 이양 #출생1931년 5월 1일 고향 경남 남해군 창선면 #사망 1987년 8월 31일 서울특별시 가족 첫째 부인 노정숙 현미 자녀 3남 3녀 학력 한양대학교 건축학과 졸업 개신교

이봉조는 노전숙과 교제하며 결혼했으며 1남 3녀를 뒀다. 하지만 그 사이 본부원 몰래 가수 현미를 만나 동거하게 된다. 이후 현미가 두 아들을 낳을 때까지 본부원 노정숙은 이 사실을 몰랐다고 한다. 더욱 놀라운 것은 현미의 맏아들과 노정숙의 셋째 아들이 동갑이라는 사실이다. 그러나 외도가 탄로 나 가정파탄을 재촉당했다. 사실 1960년대엔 비교적 자주 일어난 일이다. 그 당시 이혼 사유 1위(그것도 압도적이었다)가 부정행위 또는 2 살림인 걸 보면… 또 당시 전쟁이 끝난 지 얼마 되지 않아 결혼적령기 남성이 상대적으로 부족하고 사회 전체적으로 형편이 좋지 않아 제대로 된 직업을 가진 남자를 찾기 힘들었다. 그런 상황이었기 때문에 여성이 후처도 마다하지 않았다. 결국 본부원이 있다는 사실을 안 현미 측의 요구로 사실혼 관계는 15년 만에 끝났다.

이봉조 본부장 노전숙과의 사이에서 태어난 4남매는 모두 훌륭하게 성장했다. 모두 명문대를 나왔고 외모도 뛰어나다. 아들 이영대는 서울대 법학과를 수석으로 졸업하고 재학 중인 22세에 제26회 사법시험에 차석으로 합격했다고 한다. 서울고법 판사를 역임한 뒤 하버드대 로스쿨 유학을 통해 뉴욕주 변호사 자격도 취득했다. 현재는 서초동 소재 법무법인 수호 대표변호사로 활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광고도 찍을 만큼 미남이다. 이화여대 출신 엘리트 노정숙처럼 딸들도 명문 이화여대 숙명여대를 졸업하고 의사 대기업 임원과 결혼했다.

현미 나이키 학력 고향 김명선 출생 1937년 1월 28일 (만 83세) 고향 평안남도 강동군 후루카와면 맥전리 학력 덕성여대 (가정학과 명예학사) 혈액형 O형[4] 가족배우자 이봉조 구천면 삼태리 교인 2남 조카사 (가정학과 명예학사) 혈액형 O형[4] 가족배우자 이봉조 슬하 2남

현미는 8남매 중 셋째로 1.4후퇴 때 부모, 6남매와 함께 남쪽으로 왔다. 당시 평양의 집이 헐리면서 조부모 집에 두 여동생이 맡겨졌고, 1.4후퇴로는 대피하지 못하고 북한에 남았다. 종전 직후 여동생 2명은 조부모 밑에서 자랐다고 한다. 2000년 남북 이산가족 상봉 때 친형을 모시고 중국 옌볜에서 한 차례 만났지만 지금은 잘 살고 있다고 한다.

현미는 1962년 이봉조와 첫 음반을 만들면서 미국의 거물 냇 킹 콜의 곡에 현미 본인이 작사한 가사를 입혀 밤안개를 , 단숨에 스타덤에 오른다. 사실 원래 밤안개가 타이틀곡은 아니었지만 밤안개가 타이틀곡이었던 당신의 행복을 빕니다보다 인기가 높아지자 나중에 대체해 재발매했다. 후속곡으로 무작정 잘됐다는 활동을 펼쳐 62년의 태양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이후 1960년대 대표적인 여가수로 자리매김했으며 당시 최고의 가수였던 한명숙 씨와 잠시 라이벌 구도를 형성하기도 했다.

현미는 가족관계상 노사봉 노사영의 고모이고 배우 한상진도 그의 조카다. 1980년대 후반 사랑은 유리 같은 것으로 유명한 인기가수 원중희는 현미의 둘째 며느리. 노인도 이런 노인이 없다.

게다가 현미는 나이는 말도 아니고 연예인으로서도 최불암보다 선배다. 한국 가요계의 레전드 패티 김보다 나이가 많고 선배다. 패티 김을 혜자(패티 김의 본명)라고 당당하게 부를 수 있는 유일한 가수가 현미라는 것. 21세기 이후 그녀가 연예계에서 누나라고 부른 것은 엄앵란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