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라다에 의한 파도와 지진해일은 어떻게 다를까?

-행복海 – 재밌는 해양상식파도와 지진해일은 어떻게 다를까?

>

안녕하세요. 한국해양과학기술원, KIOST이다니다.파도는 바닷물의 움직이다이다니다. 바닷물을 움직이는 요소 중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바람이지만, 돌멩이나쁘지않아 선박 등 외부에서 온 에그대지원이 바다 표면에 하달되면 파도가 만들어질 수 있음니다. 특히 해저에서 지진이 생성하거나쁘지않아 화산 폭발이 일어나쁘지않아도 파도가 만들어질 수 있는데요. 이런 형태의 파도를 지진해일이라고 부릅니다. 그렇다면 지진해일은 왜 파도라고 부르지 않고 따로 이름이 있을까요?

>

-해저로부터 시달되는 에댁지로 인한 움직이다지진 또한는 화산 폭발이 일어난 위치가 바다 밑 택지속이라면 그 위쪽의 바닷물은 해저로부터 시달되는 에댁지로 인해 갑자기 크게 움직이게 되고, 순간적인 위치에댁지의 변이는 곧 파도의 형태로 주변으로 퍼져나쁘지않아갑니다. 이런 형태의 파도가 지진해일, 흔히 야기하는 쓰나쁘지않아미이다니다. 해일이란 ‘바닷물이 넘친다’는 의의이고, 쓰나쁘지않아미는 제펜어인데 문자 댁로는 ‘나쁘지않아루(진津)의 파도’라는 의의이지만, 현재는 지진해일을 의의하는 고유명사로 쓰이다니다.​

>

-파도보다 지속때때로과 주기가 긴 지진해일염원에 의해 만들어지는 파도는 수 초에서 수십 초 간격의 주기로 반복해서 본인타본인지만, 지진해일은 주기가 수 분에서 수십 분으로 대단히 길기 때문에 파도처럼 보이지 않읍니다. 또 염원에 의해 만들어진 파도는 계속 출렁이며 반복해서 해안으로 밀려오지만, 해일은 순간적으로 일어본인는 지진의 힘으로 생기는 파도이기 때문에 한 번 또는 몇 차례에 걸쳐 해안으로 밀려옵니다.

>

10m의 지진해일과 10m의 파도는 큰 차이가 있는데, 우리가 바닷가에서 보는 일반적인 파도는 주기가 5~15초 정도인 반면, 지진해일은 10~30분 정도입니다. 즉 지속시각이 100배 이상 차이가 난다고 할 수 있음니다. 파도의 높이가 10m라면 매우과인게 큰 파도이기는 하지만, 지속시각이 짧기 때문에 해안가 주변에만 영향을 미칠 뿐이므로, 영토 쪽으로 대피해서 파도를 직접 맞지만 않으면 피해는 약간거의 없음니다. 반면에 10m의 지진해일이란 10m 높이의 물 벽이 10~30분간 계속해서 영토 쪽으로 밀려들어오는 것입니다. 실제로 동제펜 대지진 그당시 센다이 지역에서는 지진해일이 내륙 안쪽으로 10km까지 침투했음니다. 그렇기 때문에 지진해일을 피해 도망치는 것이 쉽지 않고, 만일 눈으로 목격했다면 기이 생명이 위태로웠을 것입니다.​-미리 예측하기 어려운 지진해일바라다이 불어서 만들어지는 파도와는 달리 지진해일은 언제 발생활지 예측하기 어렵음니다. 언제 해저지진이 발생활지 미리 알기가 어렵기 때문입니다. 태풍이 우리과인라로 오면 기상청에서 태풍의 경로와 세기 등을 미리 알려줍니다. 날씨 예보처럼 태풍의 진행 귀추을 예상해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렇지만 해저지진은 언제 어떤 순간에 일어날지 미리 아는 것이 불가능합니다. 최선의 방법은 지진계로 해저지진이 발생하자마자 알아내어, 해저지진으로 인해 지진해일이 발생활 것이라고 예상되면 신속하게 경보를 발령하여 사람들이 대피할 수 있도록 하는 것입니다. 지진해일은 발생 후 짧으면 수 분, 길어도 수십 분 이내에 영토로 밀어닥치기 때문입니다.

>

​​KIOST는 지진ㆍ화산재해대책법 시행령에 지진ㆍ지진해일 또한는 화산활동 관측기관입니다. 2008년 12월부터 2013년 12월까지 ‘항만 지진계측시스템’을 연구개발(R&D) 과제로 구축해 운영했는데요. 2016년도에 해수부로 소유권을 이관하고 운용은 KIOST에서 진행하고 있슴니다. 항만 지진계측시스템은 정부무역항을 복판으로 부산항 등 8개항 18개소에 설치되어 있슴니다. 이를 통해 지진이 발생할 때 빠른 대응하고 국내 수출·입 물동량의 99퍼센트를 처리하고 있는 항만시설의 안전을 확보하고 있슴니다.​

>

-지진해일 대피요령파도에 비해 주기가 길어서 잠재된 에그대지가 많고 위력이 크기 때문에 대규모 피해로 이어지는 지진해일, 대피요령을 꼭 기억해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