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십견 vs 회전근개 파열’ 차이점 혼동해서 치료 시기 놓치는

 

혼동하고 치료 놓친다’오시 프교은 vs회전 군 게 파열’차이#. 50대 남성 직장인 A 씨. 약 1년 전 가벼운 마음으로 시작한 어깨 통증이 심해져 팔을 들어올릴 때 통증이 왔다. A 씨는 마침 지인이 같은 증상으로 오십견이라는 진단을 받고 치료를 받았다는 얘기를 들었다.

A 씨는 지인들과 함께 통증 완화에 좋다는 마사지와 마사지 등을 받았다. 그러나 통증이 가라앉는 것도 잠시, 다시 증세가 반복됐다. A 씨의 어깨 상태는 점점 악화돼 급기야 팔을 들기도 힘들어졌다.

A 씨는 가천대길병원 정형외과를 찾았다. 초음파와 자기공명영상(MRI) 검사 결과 회전근개파열 진단을 받았다. 회전근개파열은 조기 치료가 중요하다. 그러나 A 씨는 그동안 잘못된 자가진단으로 치료를 계속했지만 초기 치료시기를 놓쳤다. A 씨는 자가 치료를 중단하고 주치의 지침대로 봉합술과 운동치료를 받기로 했다.오오십견 vs 회전근개 파열, 차이점은?

흔히 오십견이라고 불리는 동결견(유착성 관절낭염)은 회전근개파열과 증상이 비슷해 혼동하기 쉬운 질환입니다.

그러나 두 질환은 발병 원인부터 치료법까지 큰 차이가 있으므로 정확하게 진단하고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두 질환을 혼동하여 자가치료 등으로 시간을 허비하게 되면 질환이 악화되어 초기 치료시기를 놓칠 수 있습니다.

동결견과 회전근개 파열은 40~50 주요 어깨질환이라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두 가지 질환이 중년 어깨 질환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먼저 동결견은 어깨 관절의 관절낭(어깨를 감싸는 얇은 막)이 여러 가지 이유로 염증을 일으켜 두꺼워지고 딱딱해져 유착될 때 발생합니다. 주요 증상은 어깨 관절 운동의 제한입니다.

반면 회전근개파열은 노화와 어깨의 반복적인 사용으로 어깨의 회전근이 얇아지면서 파열되는 질환입니다. 회전근은 어깨를 올리고 돌리는, 어깨 운동의 중심이 되는 근육입니다.자가자가진단하여 적정한 치료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두 질환은 초기 증상이 다르지만 증상이 악화되면서 점점 비슷해집니다. 동결견은 일차적으로 어깨 통증 후 점차 어깨가 굳어져 갑니다. 그 후 2차에서 어깨가 완전히 굳어지면 강제로 움직일 때 심한 통증이 옵니다. 삼차는 오히려 통증 등의 증상은 개선되지만, 치료까지 1~2년이 걸릴 정도로 악화된 상태입니다.

회전근개 파열은 회전근개 염증으로 인해 통증이 발생합니다. 팔을 들어 힘이 약해지고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특별한 증상이 없고 팔을 들었을 때 동작하지 않는 가성마비가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이렇게 증상이 심하게 악화되면 회전근을 봉합하는 것만으로 치료하기 어려워질 수 있습니다.

가천대길병원 정형외과 정규학 교수는 “동결은 염증으로 근육이 뭉치는 것이고, 회전근개 파열은 노화로 근육이 얇아지면서 파열되는 것”이라며 “이 두 원인이 많이 다른데도 증상이 비슷하다는 이유로 혼동되기 쉽다”고 설명했습니다.

정규학교수는 이어 “두 가지 질환을 증상만으로 자가 진단하고 관리하다가 증상이 점차 악화되면 치료에도 어려움이 따른다”며 “반드시 정확한 진단 후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심해지면 증상이 비슷해진다‧통증이 심할 경우 초음파‧MRI로 진단

동결견과 회전 근개 파열은 원인이 다른 만큼 주된 증상인 통증에도 차이가 있습니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자가 진단을 통해 두 가지를 구분하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동결견에 통증은 먼저 어깨 운동 시 어떤 방향으로도 움직이기 어렵습니다. 특히 팔을 머리 위로 올리기 어려워요. 반면, 회전 근개 파열은 어느 정도 어깨 운동을 할 수 있고 통증을 동반하여 둘 다 차이가 있습니다.

다만, 회전 근개 파열이 길어지면 어깨 관절의 강직을 동반할 수 있습니다. 이때 운동 제약과 통증을 동반하는 동결견과 구별이 쉽지 않습니다.오오십견 vs 회전근개파열 증상의 차이 점오십견(동결견)-어깨가 굳어 팔이 머리 위 높이로 올라가지 않는다 -어떤 방향으로든 팔을 움직이면 어깨 전체에 통증이 발생한다 -회전근개파열로 약해진 팔은 올라간 자세를 유지하지 못하고 다시 내려간다 また또 동결견은 적당한 약물치료, 운동, 주사 등을 병행하면 점차 증상이 개선됩니다. 하지만 회전 근개 파열은 이러한 치료로도 파열은 회복되지 않습니다. 파열된 부위를 봉합하거나 인공관절 치환술로 치료합니다.

정규학 교수는 “두 질환은 초기에는 매우 다른 증상을 보이지만 질환이 진행되면서 비슷하게 느낄 수 있다”며 “그렇기 때문에 기존에 없던 어깨 통증이 점차 심해질 경우 반드시 초음파나 MRI 등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동결견과 회전근개 파열 모두 초기에는 매일 규칙적인 운동으로 증상을 완화할 수 있습니다. 팔꿈치를 잡아 올리는 거상운동, 팔을 옆구리에 붙이고 바깥쪽으로 돌리는 외근운동, 손을 뒤에 두고 올리는 내전운동, 팔을 몸쪽으로 잡아당기는 내전운동이 대표적입니다.

정규학 교수는 “두 질환 환자가 병원을 찾더라도 보존적 치료와 함께 매일 최소 하루 3회, 세트당 10회 정도의 운동을 권장한다”며 “지속적으로 운동하면 통증 완화에 매우 효과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초기 오십견&회전근개파열증 완화운동-팔꿈치를 잡고 올리는 거상운동-팔을 옆구리에 붙이고 바깥쪽으로 돌리는 외회전운동-손을 뒤에 두고 올리는 내회전운동 도움말 가천대길병원 정형외과 정규학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