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택시는 큰기업이 접근성 있는 디자인을 수용하지 않는 한 다양한 요구를 가진 사람들에게 혼란을 줄 수 있다.

>

자율주행택시 같은 자율주행차량(AV)은 산업계와 정치 이해당사자가 모두의 안전과 교통 접근성(accessibility)을 개선한다고 주장해 언론의 주목을 받고 있다. 그러나, 다른 모빌러티의 필요성과 운전을 넘어 다른 사람의 운전자의 도움에 의지하는 사람에게 있어서, 드라이버가 없는 택시의 전망은 진보와 같이 들리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만약 약속이 자율주행차 설계에 적용되지 경우 기업은 이 기술이 포함된다고 약속하는 즉시 그 토지사회의 교통 접근성을 저해할 위험이 있습니다.​​

>

약속 정부 과학기술위원회(National Science and Technology Council)와 미국 교통부(USDOT)가 발표한 2020년 1월 공동 보고서는 자율주행의 미래를 밝게 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자율주행차가 모든 시민에게 향상된 삶의 질, 접근, 이동성을 공급할 것으로 예측했을 것이다. 운전자를 자율주행시스템으로 전환하면 인간의 실패 가능성을 제거하고 더 안전한 교통수단을 만들 수 있다.역시 거리와 교통 패턴, 차량 이동을 동기화하면 보다 효율적인 서비스가 공급될 뿐만 아니라 안전한 도로 운행으로도 이어집니다. 고롱 발전은 자동차의 감소, 교통량 감소, 보다 경제적인 연료 사용 및 차량 가용성의 증가를 의미합니다.운전하는 것보다 더 제대로 하면, 자율주행차는 모든 사람을 위한 교통 접근성이 향상될 겁니다. 그러나 과인운전자가 수행하는 다른 많은 종류의 노동에 대해 설명하지 않음으로써 현재의 AV는 다른 요구를 가진 사람들에게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

노인, 장애인, 심지어 응급상황에 처한 개인의 경우 운전자는 개인의 능력과 차량 접근성 사이의 간격을 해소한다.운전기사들은 차 안으로 들어가 자신만 있을 뿐더러 차를 몰고 다니도록 돕는다. 운전자들은 휠체어 자신의 보행자 등 짐과 이동장비를 이동 보관하다 심장마비, 알레르기 반응과 약물 과잉복용 등의 긴급상황을 확인한다.하지만 요즘 바로 AV 인터페이스에 도움을 청하는 건 시리에게 당신이 쓰러지면 도와 달라고 부탁하는 거나 마찬가지예요.두 개의 불어 대동소 시스템 1970년대와 그 다음 몇 년간 의회는 접근을 위해 교통수단을 재설계하는 데 매우 많은 비용이 든다고 결정했다. 대신 이들은 낡은 교통망에 보조장치를 달아 민간부문 택시기사가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했다. 그랬고, 많은 사람들은 그렇지 않았다.차별 사건은 1990년의 획기적인 미국 장애인 법(미국 n with Disabilities Act, ADA)으로 이어졌다. ADA는 능력에 따른 차별을 불법으로 했지만 교통수단에 대한 접근은 여전히 운전자에게 달려 있었습니다.

>

당일 도시와 작은 기업은 여전히 접근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다른 요구사항을 가진 사람들은 운전자의 변덕과 편협한 생각에 약합니다. 서로 다른 요구를 가진 사람은 도움을 받거나 자신의 교통수단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아주 많습니다.예를 들어 2016년에야 보스턴의 택시, Uber와 자신 중에서 Lyft가 소수의 휠체어 접근 가능 차량을 그들의 fleet으로 통합하기 시작했고, Silver Ride와 같은 다른 작은 기업은 자신이 가진 사람들을 위한 특별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그러면 이러한 추가 사항임에도 불구하고 택시, Uber, Lyft 이용자는 여전히 Washington, D.C., Boston, Chicago, San Francisco, New York 같은 도시에서 취소와 더 긴 대기 시간을 경험합니다.​

>

특별한 차량은 접근하기 쉬운 교통수단으로서의 가치있는 단계이지만, 그것들은 도로에 있는 것보다 더 많은 자동차를 의미합니다. 2017년 한 조사에 따르면 Uber와 Lyft는 도시의 교통 체증을 증가시키고 안전 위험성, 환승 시 오염 증가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국제교통포럼(International Transportation Forum)은 교통사고를 증대시키기 위해 기존 도로와 나란히 도로를 점거하고 교통량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미래의 AV 개발자들은 접근법을 고민하고 있다. 일부 주요 AV 중견기업은 차 내부의 접근성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Waymo와 Lyft는 장애인 승객에게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Nissan의 가상현실 아바타는 지원이 필요한 승객에게 중견기업, 편안함, 지원이 가능합니다.다른 AV 중견 기업은 접근성을 재설계함으로써 접근성에 접근합니다. 스타트업 May Mobility 저속셔틀은 휠체어 진입장치를 배치할 수 있습니다.Tesla의 갈매기 날개 문은 접근하기 쉽도록 세로로 열어서 Smart Summon 기능으로 운전자가 차를 호출할 수 있습니다.제 생각에는 자동차 전문화가 앞으로 나아갈 길이 되어서는 안됩니다. 하시는 차량에 휠체어 진입 장치를, 또 다른 차량에 점자를 부착하면 노상의 차량이 증가하고 이용 전망이 낮아져 소비자 비용이 늘어나게 됩니다. AV가 접근성 약속을 이행하고 환경적으로 효율적이 되기 위해서는 접근성 메커니즘이 항상 사용되지는 않아도 모든 자동차도 이와 거의 같은 접근이 가능해야 한다. 이러한 방식으로 AV는 인간 운전자가 현재 하고 있는 다양한 작업을 더욱 세밀하게 반영할 수 있어 차별 없이 안정적으로 수행할 수 있습니다. 표준기능에는 앞자리 및 내부 손잡이 대신 진입공간, 누르는 버튼 또는 sound성을 작동시키는 슬라이딩 진입장치가 있는 전동문이 포함될 수 있습니다.

>

설립하기 좋은 장소는 이해관계자가 접근해야 한다는 데 합의하고 AV 개발을 최소 편의시설을 지향하는 개별 틈새시장이 아닌 접근 솔루션의 일부로 취급합니다. 비영리 연구단체인 Greenlining Institute는 “접근에는 능력 외에 재정, 문화, 기술, 물류, 인종, 성별, 연령, 계급 및 지리적 고려사항도 포함되어야 할 것”이라고 제안할 것입니다. 현재 택시 기사가 처리하고 있는 난잡함과 복잡함을 처리하기 위해 자율주행차가 개발되면 사회는 실질적인 접근성에 한 걸음 다가설 수 있을 것입니다.새치기 오가의 매일은 매우 빈번하게 전달되는 자율주행차의 사회적 적응을 위해 다양한 목소리로 본인을 소개했습니다. 자율주행차를 소개하면서 나쁘지 않게 되면 언제 본인이 등장하는 테마 중 하나가 매일 오가의 취급된 교통약자(장애인, 어린이, 고령자, 기타 몸이 불편한 사람들)에 관한 것입니다. 현재의 교통 약자는 본인이 가고 싶은 곳으로 이동하는데 불편한 부분이 있다는 것을 전제로 이야기입니다.물론 요즘도 이런 문제점을 알기 위해서 다양한 비법으로 이런 분들을 위한 이동수단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해결책이 큰 기업의 경제논리에 놓이게 되면 그리 많은 기회가 생기지 않기 때문에 정부차원에서 지원과 투자가 이루어지고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물론 완벽히 쾌적함을 공급할 수는 없지만 그 기회를 공급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된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런 기회가 자율주행차가 등장하면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는 거죠.그러나 그럴지도 모른다는 실현성을 가져오는 정도로 아직 등장하지 않은 자율주행차에 대해 실제로 적용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닙니다. 자율주행차는 아직 그런 수준으로 우리 곁에 와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입니다.현재 기술 구현에 서두르고 있는 것이 분명합니다. 아직 성장하고 발전하고 있는 산업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특별한 경우의 사례가 언젠가 등장한다는 것입니다. 그것은 기술적인 것일지도 모릅니다만, 사회적으로도 준비가 필요하다는 것도 분명하겠지요.현재 자율주행차의 등장에 대한 사회적 준비는 거의 문제가 생겼을 때 그 처리를 위해서 어떻게 해야 법적, 윤리적, 경제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 느끼고 논의하는 것이 본인에게 많겠죠. 물론 이러한 논의의 장이 많아질수록 더 많은 경우와 통찰력이 모이고 더 많은 본인은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을 것입니다.그러나 매일 오가의 언급한 교통 약자를 위한 고려는 관련 단체가 아니면 그렇게 느끼지 않는 것이 표준입니다. 그리고 이러한 단체들은 최근 자율주행차가 등장하는 시점부터 교통 약자를 위한 설계가 필요하다는 생각을 지속적으로 제시하고 있다. 저도 어린이, 노인, 시각장 어린이 등에 대해 알려 드렸습니다. 이러한 교통 약자를 위한 개발은 자율주행차를 개발한다는 입장에서는 특수한 상황을 위한 노력이 될 수 있다. 물론 추가 비용이 필요할 겁니다.하지만 언젠가는 확실히 느껴야 할 중요한 것이 될 수 있다. 아직 시범단계라 그럴 여유가 없는게 분명해요. 자율주행차의 등장과 함께 사회적 합의 형성 과정에서는 많은 당사자들의 이야기를 듣고 조정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이러한 교통 약자의 상황을 고려할 기회도 많이 생기고 논의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작지만 이런 목소리도 관련 단체에서 본인이 오는 것은 보다 넓은 시야의 기회를 주는 것이 아닌가 싶다.PS. 검색에 들어와서, 만약 찾고 계시는 이야기를 찾을 수 없다면, 「태그」도 「검색」을 해보면, 보다 많은 자료를 찾을 수 있습니다. 그래도 찾으시는 내용이 없으시다면 저에게 연락주시면(이메일,메시지) 제가 아는 범위 내에서 도와드리겠습니다. 부그다의 목소리를 가지지 않아도 됩니다.Over the Vehicle!!!참고 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