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거 수술 후기 1일차(수술 당일) [건강] 역류성 식도염, 편도결석

 안녕하세요 다야입니다.

결석 수술은 2018 년 11 월에 수술을 받은 후기 입니다.지금은 구체적으로 어땠는지 기억도 안 나고, 시간이 지나고 질문을 해도 제가 어떻게 대답을 할 수 있을지 모르겠어요.제가 아는 것은 모두 글에 썼어요.관심있는 분들은 잘 읽어주세요.^^

편도결석은 목에 작은 구성이 생겨 음식물 찌꺼기나 세균 등이 모여 생기는 쌀알 크기의 작은 노란 알갱이를 의미합니다.

편도 결석이 되면 목에 이물감을 느끼거나 구취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편도 결석은 걸린다고 해서 죽거나 몸 상태가 나빠지거나 심각한 질병은 아니지만, 이물감이나 구취로 스트레스를 받을 수는 있습니다.그래서 편도 결석 수술을 하는 것이 이 불편함에서 벗어나기 위해 하는 것입니다.

조기에 발견된 저는 심각한 편은 아니었지만 편도결석은 한번 걸리면 심해질 뿐 자가치유가 불가능하다고 합니다.(그 당시 의사 선생님 말씀으로는) 그래서 치료 방법은 수술밖에 없다고 했고, 저는 불편하게 사는 것보다 한번 수술로 편하게 살자고 생각해서 수술을 결심했습니다.

편도 결석 수술 전에는 혈액 검사, 소변 검사, CT 촬영, 심전도 검사, 폐 기능과 미각 기능의 검사를 실시하게 됩니다.수술에 아무 문제가 없으면 수술 전 안내를 듣겠습니다.

수술날은 금식이고, 물도 마실 수 없습니다.양 가글은 가능했습니다.

11월 1일 편도결석수술 당일

저는 수술 다음날 오전에 예정이 있어서 당일 퇴원하기로 했습니다.수술 자체가 가볍기 때문에 마취가 어느 정도 빠지면 당일 퇴원해도 좋다고 했습니다.안전을 위해 보호자가 있어야 하는데 저는 고향이 제주도라서 혼자 돌아왔습니다.

오전에 내원해서 옷을 갈아입었어요.손등에 바늘은 꽃이어야 하는데 혈관이 얇고 약해서 팔에 맞았어요.이렇게 수술 준비를 모두 마쳤습니다.

수술은 점심에 시작될 예정이며, 지금까지 쉬고 있으면 되기 때문에 드라마를 보면서 기다렸습니다.여러 번 달리고 있는데 감동적이고 재미있는 ‘뷰티 인사이드’

간호사분이 들어오시며 “수술하러 가겠습니다” 라고 말씀하셨습니다.휴대전화는 사물함에 두고 수술실로 이동했어요.

수술실이 조금 춥네요, 라고 말했더니 세균을 방지하기 위해 온도를 낮췄기 때문이라고 했습니다.

수술용 침대에 누워 있으면 마취제를 투여받고 얼굴에서 위로 마취가스가 나오는 마스크를 갖다 댔습니다, 마지막으로 ‘잘 부탁드립니다.한마디 했다고 생각합니다.

그는 수술이 끝났습니다. 일어나세요라는 말에 눈을 떴다.마취 때문에 제정신은 아니었지만, 마치 찰나의 순간처럼 느껴졌습니다.그리고 목구멍에서 전해오는 건조함과 통증을 느꼈습니다.

수술실 한쪽에 누워서 잠시 대기를 했어요.호흡기를 코에 대고 오른손 손가락에 회색 기구를 끼고 있었습니다.그 심장이 뛰는지 확인하는 기구입니다. 갑자기 이름이 생각이 안 나네요.

삐삐 소리가 났는데 왜 그랬는지(마취 때문일까요) 그 삐삐 소리에 맞춰 손가락을 씰룩거리다 빠진 거예요.그러자 소리가 나지 않아 간호사들이 깜짝 놀라 서둘러서 움직이는 손가락을 보고 지그시 잡아주었습니다.제성해요……………………………………………………………………………….지금

침대로 옮겨져서 입원실로 이동했습니다.마취 때문에 정신도 멀고, 목의 통증도 심하고 건조해서 이야기할 수 없었어요.

수술은 1시간 15분 정도 걸린 것 같아요.저는 편도 전체를 도려내는 편도전 제거술을 했어요.재발가능성이 없어서 이 수술로 선택했어요.

수술이 끝나고 목이 말랐는데 수술 후 2시간 후에 물을 마실 수 있다고 했습니다.물을 묻힌 거즈를 입에 물려 주었는데, 입안이 너무 써서 그대로 토해 버렸습니다.

자고 싶었지만 통증이 심해서 한 번 자지 못하고 기침을 할 때 목이 찢어지는 통증이 있었습니다.할 수 있는 것은 코로 깊게 숨을 들이마시고 코와 입으로 숨을 내쉬는 정도입니까?

마취에서 빨리 깨기 위해서는 숨을 깊고 크게 들이마셔야 한다고 어디선가 봤기 때문에 열심히 숨쉬는 운동을 했습니다.

4시 이후에 물을 마실 수 있었고, 보호자도 없기 때문에 링거를 매달고 물을 길러 나갔습니다.

간호사들이 신기하게 쳐다보았는데 수술하고 나서 이렇게 건강하게 돌아다니는 사람이 없었다고..)

목을 사포로 긁는 느낌이 들어 물을 한 모금 마시는 것도 힘들었습니다.이때는 정말 수술한걸 얼마나 후회했는지ㅠㅠㅠㅠ목은 마르지만 아프기 싫을 정도였습니다.그리고 아무리 마셔도 갈증은 해소되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조금 더 쉬고 정신도 차리고, 잘 돌아다니는 국회의원 선생님과 편도 확인을 하고 퇴원했습니다.

보험 회사에 제출할 서류 목록을 전달하여 다음 내원 시에 받기로 하고 돌아왔습니다.

수술 당일에 돌아가는 것은 추천하지 않습니다만, 불가능한 것도 아닙니다.1박2일 하고 싶었지만, 오전 일정이 있어서 저는 퇴원했습니다.그리고 의사 선생님께서도 “왜 이렇게 건강하세요?”라고 물으셨을 정도였습니다.어쨌든 회복력은 최고입니다.

왼쪽 팔에는 PCA라고 하는 통증 자기 조절 기구를 달았습니다.링겔은 보통 위로 높게 주사해야 하는데, 이 기구는 바닥에 내려놔도 자연스럽게 진통제를 몸으로 투여하도록 합니다.

옷 갈아입고 세수하고, 발도 씻고.미리 준비해둔 얼음팩으로 목을 식혀줬어요.그리고 조금씩 차가운 물을 마셨어요.미지근한 물보다 통증도 적고 얼음물이 가장 마시기 쉬웠습니다.

첫날에는 아무것도 먹지 못했어요. 통증 때문에… 그 링거를 맞아서 배가 고프지도 않았어요

침을 삼키는 것도 너무 아팠는데, 자다가도 침을 삼키는 순간 너무 아파서 깰 정도였습니다.거의 새벽 5시까지 비몽사몽간에 아프기도 하고 졸기도 했습니다.냉찜질도 계속 해 달라고 했지만, 덕분에 2시간 동안 잘 수 있었습니다.

#건강정보 # #역류성식도염 #편도수술 #편도결석수술 #수술당일 #수술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