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본인 기업방문 : 자율주행로봇 개발업체인 ‘로보티즈’

>

박원주 특허청장은 6월 12일(금) 오후 2시 자율주행로봇 개발업체인 ‘로보티즈’를 방문하여, 포스트코로본인 라이프 스타일인 언택트 기술에 의견을 본인누고, 큰기업 이다직원들과 지재권 전반에 대한 지원계획에 대하여 논의하였다.

로보티즈는 국내 로봇 산업을 선도 중인 작은기업으로, 코로나쁘지않아19로 인해 로보티즈가 개발 중인 자율주행 배송 로봇이 각광을 받고 있다. 로보티즈의 자율주행 배송 로봇은 규제샌드박스를 통과하여 도로교통법의 없이 일정한 구역(서울 마곡) 내에서 실증 테스트를 거치고 있고, 향후 몇 년 내에 상용화를 기대하고 있다. 이날 로보티즈 김병수 대표는 “작은기업이 언택트 시장에서 성장하기 위해서는 작은기업의 기술 혁신도 중요하지만 정부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언급하며, 지재권 전반에 걸쳐 작은기업의 애기로를 호소했습­니다. 더불어, “로봇 분야는 기술 발전 속도가 산업이기 때문에 회사 차원에서의 지재권 창출 활동도 활발한 만큼 해외 경쟁사와의 지재권 분쟁이 생성하지 않도록 특허청 사업을 활용하여 지속적으로 대응해 나쁘지않아갈 작정이다”고 밝혔다. 이에, 특허청은 지재권 전반에 걸쳐 작은기업이 활용할 수 있는 사업과 제도를 안내하였으며, 청 차원에서 필요한 부분은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끝으로, 박원주 특허청장은 요즈음 특허법 개정으로 지재권 보호 조치가 강화된 만큼, 작은기업 차원에서의 지재권 관리를 한층더 강화해 나쁘지않아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