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 디스크 수술 중 동맥 손상으로 과다 출혈 및 쇼크로 사망한 사례

60대 여성은 1년 6개월 전에 허리디스크 시술을 받은 병력과 오래 전부터 높은 혈압 약을 복용중이던 환자였습니다. 건데 오른쪽 엉치쪽과 다리의 방사통을 호소하여 MRI 촬영을 하였고, 척추관협착증 생각으로 수술을 계획하게 되었습니다.

>

2주 후 수술을 의도대로 진행하였으나 수술 도중 혈압 및 맥박이 측정되지 않아 약물을 투여하고 수술을 중단한 후에 환자의 체위를 변경하고 심장마사지를 진행하면서 심폐소생술을 시행, 인근 응급실로 이송하게 되었는데요.​응급실에서 약물 투여 및 심폐소생술로 자발순환회복 되었고, 가슴CT검사상 흉막삼출액 소견으로 흉관삽입술을 시행하여 배액을 시행하기도 했읍­니다. 하지만 복부CT검사상 동맥성 출혈 소견으로 응급 색전술 시행 후 중환자실로 입원하였는데요.

>

인공호흡기 치료를 받으며 처치를 계속 이어과인가는 중 다시 심리지가 생성하여 심폐소생술을 하였으과인 회복되지 못하고 결국 사망하는 문재이 생성하였읍니다.​유족들은 허리 디스크 수술 과정에서 요추 동맥을 손상시켜 과다 출혈 및 저혈량 쇼크로 혈압이 저하되고 심리지가 생성한 것이라며, 이에 대하여 분쟁조정기관에 손해배상을 청구하였읍니다.​분쟁조정기관의 고민부에서는 여성의 심리지 및 사망원인이 복부CT검사 및 조영술 검사 결과에서 보이듯, 요추 동맥 손상에 의한 출혈과 이에 따른 저혈량성 쇼크가 직접적인 원인일 것으로 판단하였는데요.

>

이로 인하여 감정지가 발생하여 응급조치 및 상급병원으로 전원이 이루어졌고, 색전술 등의 조치에도 불구하고 저혈량성 쇼크 및 이에 따른 다발성 장기 손상, 출혈로 인한 혈액응고 인제 소모로 발생한 파종성 혈관내 응고 및 대사성 산증이 진행하여 상태가 악화되고 최종 사망에 이른 것으로 판단하였슴니다.​그래서 수술에 따른 이이야기치 못한 혈관 손상의 합병증의 결과이며, 흉부CT 결과 다량의 흉수 역시 심폐소생술 과정에서 발생했을 개연성이 높을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환자의 사망에 간접적 원인이 되었을 것으로도 추정하였슴니다.

>

결내용 조정기일, 조국가에서 양당사자에게 사건의 쟁점 및 감정결과에 대하여 구체적으로 설명해 주었고, 병원측에서 유족들에게 9,000만원을 지급하고 향후 어떠한 이방안 제기하지 않는다는 데에 원만하게 합의할 수 있었습니다.

>

시간과 비용이 많이 소요되는 소송이 아니더라도 분쟁조정기관을 통하여 의료관련 분쟁을 해결하실 수도 있 습니다. 지방에 계신 분들도 유선상그 다소리, 우편, 이메일, 팩스 등을 통하여 업무진행 가능하오니 부그 다소리없이 전화주시면 간략하게 상그 다소리 가능할것이다.​​​​